세 곳의 제사유적과 세 신사의 성립

 무나카타 지역에서는 7세기 후반까지에는 오시마 섬의 미타케산 제사유적, 규슈 본토의 시모타카미야 제사유적에서도 오키노시마 섬의 제사와 공통성을 지닌 노천 제사를 지내게 됩니다. 한편 8세기 전반에 성립된 일본에서 가장 오래된 역사서 '고사기' '일본서기'에는 무나카타 가문이 오키쓰미야ㆍ나카쓰미야ㆍ헤쓰미야 각 신사에서 무나카타 세 여신을 모시고 있다고 기술되어 있어, 바다로 이어진 세 신사에서 무나카타 세 여신을 모시는 무나카타타이샤가 성립되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Munakata Region in the Ancient Times. Illustrated by Yoko Kitano.
고대의 무나카타 지역  그림/기타노 요코

현대까지 계승된 신앙의 자리 -오키쓰미야 신사-

 오키노시마 섬에서는 고대 이후에도 일년에 수차례 제례의식이 행해졌으며 17세기 중엽까지에는 고대 제사의 장소였던 거암군 사이에 오키쓰미야 신사의 신전이 지어집니다.

Okitsu-miya of Munakata Taisha
무나카타타이샤 오키쓰미야 신사 신전

 현재 무나카타타이샤 신사의 신관 1명이 10일간 교대제로 섬에 상주하면서 매일 아침 신전에서 의식을 올립니다. 신전에는 무나카타 세 여신 중 다고리히메 신을 모시고 있습니다. 오키노시마 섬에 대한 자연 숭배로부터 무나카타 세 여신에 대한 신앙이 생겨나, 무나카타 지역의 신앙으로 계승되어왔습니다. 본 유산군은 신앙의 발전 과정을 확실한 물증으로 이해할 수 있다는 점에서 세계적으로도 유례 없는 존재입니다.

오시마 섬의 신앙의 자리 -나카쓰미야 신사-

미타케산 제사유적
미타케산 제사유적
오시마 섬에서 바라보는 오키노시마 섬
오시마 섬에서 바라보는 오키노시마 섬

 고대 제사의 시기가 끝난 후 미타케산 제사유적의 자리에 미타케신사, 미타케산 기슭에 나카쓰미야 신사의 신전이 지어집니다. 산기슭의 신전과 미타케산 제사유적은 미타케산을 올라가는 참배길로 이어져 일체가 된 하나로써 나카쓰미야 신사를 형성합니다. 17세기 전반 쯤 건립된 것으로 추정되는 현재의 본전은 후쿠오카현의 유형문화재로 지정되어 무나카타 세 여신 중 다기쓰히메 신을 모시고 있습니다.

무나카타타이샤 나카쓰미야 신사 신전
무나카타타이샤 나카쓰미야 신사 신전

규슈 본토의 신앙의 자리 -헤쓰미야 신사-

The open-air ritual site at Takamiya that was restored in the 20th century. Beneath it lies the ancient Shimotakamiya ritual site.
다카미야 제장(무나카타타이샤 헤쓰미야 신사)
○○○○○○
상공에서 내려다본 헤쓰미야 신사

 헤쓰미야 신사는 고대에는 내해였던 쓰리카와 강가에 위치하며 바다와 강과 관계가 깊은 세 여신을 모시는 본토 신앙의 자리로서 무나카타타이샤 의식 행사의 중심이 되어갑니다. 12세기까지에는 시모타카미야 제사유적 기슭에 신전이 지어져 있었고, 현재의 본전과 배례전은 16세기말의 재건으로 국가 중요문화재로 지정되었습니다. 시모타카미야 제사유적의 일부는 다카미야 제장(高宮祭場)으로 정비되어 현재도 의식을 거행하고 있습니다.

상공에서 내려다본 헤쓰미야 신사
상공에서 내려다본 헤쓰미야 신사

Back to
Top